경기도(북부청)고양시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연천교육(교육지원청)경찰서*소방서*보건소정치*의회경제/사회문화/교육/여성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편집  2024.07.12 [09:55]


경기도(북부청)
정치/의회
경제/사회
문화/교육/여성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경기도의회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기도(북부청) > 경제/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도 특사경, 고양과 파주 등 접경지역 5개 시군 대상 순찰 강화
 
의양신문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도내 대북전단 살포 예상 접경지 순찰 활동 실시

- 현재 5개 접경지역에 대한 위험지구 지정 방안도 검토

- 한반도 긴장 수위가 높아진 데 따른 도민 안전 조치 가운데 하나로 추진

  © 의양신문

[의양신문=박진영기자]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이 접경지역인 고양과 파주, 김포, 포천, 연천 지역 등 5개 시군 대북전단 살포 예정지를 대상으로 11일부터 순찰 활동에 들어갔다.

최근 북한의 오물 풍선 살포, 정부의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등 한반도 긴장수위가 높아진 데 따른 도민 안전 조치 가운데 하나다.

  © 의양신문

 

순찰 활동은 현장 동향 파악이 주요 목적이며 대북전단 살포 현장 발견시경찰에 신고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경기도는 접경지역 안보 상황이 악화될 경우 접경지역을 재난 및 안전기본법에 따라 위험구역으로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위험구이 설정되면 도는 대북전단 살포 관계자의 접경지역 출입통제 등 행위명령을 내릴 수 있다. 경기도 특사경 역시 특별수사팀을 구성해 행위명령 위반자에 대한 체포, 형사입건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

앞서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1일 오후 긴급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열고 도민, 국민 보호를 위한 공조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특별사법경찰관 순찰 강화, 관련 법령에 따른 위험지구 지정, 전단살포 행위 단속 등 도민 안전을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2 [05:24]  최종편집: ⓒ 의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카톡 동일)/ldw3242@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