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고양시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0.04.02 [14:42]


문화/교육/여성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문화/교육/여성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가을과 나목
시인/수필가 김병연
 
의양신문

 

 

[의양신문=윤경숙기자가을은 고독과 쓸쓸함이 밀물처럼 밀려온다. 가을비가 소리 없이 부슬부슬 내리는 날은 더욱 가을이 고독과 사색을 넘어 그리움으로 변한다. 그리고 가을은 차가운 기온과 더불어 마음을 움츠러들게 만든다. 그래서 가을은 고독의 깊이와 추억의 그리움과 인생의 쓸쓸함을 노래한다.

 

가을은 텅 빈 가슴을 만든다. 그 허전한 가슴에는 수만 리 깊고 깊은 우물이 있다. 우리는 그 우물에서 그리움을 퍼 올린다. 그 그리움은 하늘의 별과 같이 애절하다. 그 그리움은 고독을 씻어 주고 허전한 마음을 달래준다.

 

 

지는 해는 아름답다는 말을 잊지 않기에 사는 동안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면서 사랑도 주고 추억도 만들어가는 아름다운 노인이 되겠다고 이 좋은 가을에 다짐해본다.

가을은 눈물의 계절이다. 나뭇잎을 뚝뚝 떨어뜨리며 알몸이 되어가는 나무의 몸짓을 바라보면서 해마다 거듭나기 위해 온몸으로 우는 생명의 몸짓으로 세상이 새로워지고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즐거운 마음으로 일상을 떠나 가을의 정취를 느끼고 맑은 공기와 상쾌한 바람을 맞으며 높은 하늘 아래서 형형색색의 불타는 단풍을 구경하는 것은 여름의 울창한 숲속을 거니는 것보다도 좋다.

 

 

태양이 가장 고울 때는 저녁노을이고, 잎이 가장 아름다울 때는 가을이다. 그 소중함도 순간적이기에 더욱 아름답다.

 

 

가을이 무르익고 있다. 가는 곳마다, 보이는 곳마다 너무도 아름다운 풍광이 펼쳐진다. 산도, 들도, 바다도 모두가 아름답다.

 

 

단풍과 사람이 어우러진 가을 산은 들뜸과 고요의 조화가 절묘하다. 오색으로 채색된 가을 산의 단풍에서 풍기는 아름다움이 행락객의 입에서 감탄사를 연발하게 한다. 알록달록 형형색색의 단풍이 행락객의 마음을 황홀하게 만든다. 수채화 같은 고운 빛깔의 단풍이 행락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단풍을 보는 사람들의 표정도 단풍만큼이나 곱고 아름답다. 행락객들의 표정이 일상의 삶속에서는 좀처럼 보기 드문 환한 표정이다.

 

 

사람이 태어나는 순간 울음으로 첫 호흡을 시작하는 것은 사는 동안 그렇게 새로이 태어나야 하는 순간마다 눈물을 흘려야 함을 예감하고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색동옷으로 갈아입은 가을은 자신을 비우고 낮추는 것이 진정 채우고 높이는 것임을 알게 해주는 자연의 메신저이다.

 

 

멋지게 황혼 낭만으로 가는 단풍을 바라보며 가을의 경이로움에 감탄한다. 가을은 비움을 알게 하는 계절이다.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다.

 

 

평생을 같이한 내 친구 상념과 함께 바라보는 한 폭의 아름다운 수채화 같은 가을 풍경, 깊어가는 가을은 모든 것을 용서하고 내려놓는 시간이다.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단풍잎을 모두 길거리에 내던지고 앙상함을 드러낸 나목들은 그래도 겨울을 당당하게 맞을 수 있다는 듯 하늘을 향해 팔을 쭉 뻗고 있다.

 

 

명품 브랜드의 옷이 스스로의 가치를 남들에게 내보이는 기준이 된다고 생각하는 시대, 수천만 원짜리 모피 옷을 입어야 되고 기사 딸린 비싼 외제차를 타고 다녀야만 위신이 선다고 생각하는 시대에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도 하늘을 향해 길게 팔을 뻗을 수 있는 용기가 나목에겐 있다.

 

 

나목은 살갗에 남겨진 삶의 흔적을 부끄러울 것도 숨길 것도 없다는 듯 삶에 대한 긍정이 있다. 수백만 원짜리 피부 관리를 받고 개인 강사의 지도를 받으며 만든 아름다운 몸매가 아니라도 부끄러워하지 않을 수 있는 것은 터진 살갗이 지나온 시간들의 떳떳한 흔적이기 때문일 게다.

 

 

나목에겐 추위에 맞서 한밤에 떨어지는 차가운 눈과 바람도 맞을 수 있는 굳셈이 있다.

 

 

벌거벗었지만 다시 봄이 올 것을 의연히 기다리는 나목처럼, 우리도 따뜻한 마음으로 새로운 봄을 기다릴 수 있는 여유가 있었으면 좋겠다.

 

 

때론 20세 청년보다 70세 인간에게 청춘이 있다, 나이를 먹는 것만으로 인간은 늙지 않는다, 세월은 피부에 주름살을 늘려가지만 열정을 잃으면 마음이 시든다는 말을 오래오래 기억하고 싶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28 [12:11]  최종편집: ⓒ 의양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