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고양시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연천교육(교육지원청)경찰서*소방서*보건소정치*의회경제/사회문화/교육/여성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편집  2024.07.23 [13:15]


경제/사회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대병원 내 감염사고 5년새 62%증가...서울대병원 최대
 
의양신문

2018~2022년 총 1,164건 발생서울대병원 201건 최대


[의양신문=박진영기자]국립대병원 내부에서 발생한 감염사고가 5년 사이 6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이중 서울대병원이 누적 201건으로 감염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문정복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시흥갑)이 10개 국립대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최근 2018~2022년 국립대병원에서 발생한 원내 감염사고는 총 1,164건이며 2018년 181건에서 2022년 294건으로 6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대병원(본분원합)별 감염 발생은 서울대병원이 201건으로 가장 많았으며부산대병원 170건 경상대병원 155건 충남대병원 152건 충북대병원 129건 경북대병원 107건 제주대병원 94건 전남대병원 94건 강원대병원 52건 전북대병원 10건 순으로 집계됐다.
 
감염 유형별로는 혈류감염이 62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요로감염 334건 폐렴 203건 등이 있었다특히 혈류감염은 87건에서 165건으로 약 2배에 가까이 증가했다.
 
한편 올해 8월 기준 187건의 감염이 발생했으며 혈류감염 108요로감염 55폐렴 24건으로 확인됐다.
 
병원 내 감염은 대체로 환자의 낮은 면역력신체 절개 및 관통 등의 의료시술입원·치료환경이 원인으로 지적된다또 환자 사망입원 장기화약물 사용 증가를 발생시켜 의료체계의 부담과 사회경제적 비용을 가중시키는 문제가 있다.
 
문정복 의원은병원 내 감염으로 인해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더욱 철저한 관리와 지원이 필요하다며 국립대병원이 필요한 감염관리 인력과 장비를 충분히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04 [08:49]  최종편집: ⓒ 의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카톡 동일)/ldw3242@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