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고양시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0.08.08 [06:14]


경기도(북부청)
정치/의회
경제/사회
문화/교육/여성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경기도의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기도(북부청) > 경제/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체납관리단, 복지사각지대 해소의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 … 내년 521명 증원
 
의양신문

도 체납관리단, 생계형 체납자 1,369명 복지부서 등 연계로 615명 지원

주소지와 납세지를 달리하는 관외 체납자 약 67만 명

- 2020년 체납관리단 521명 증원 예정

 

▲     © 의양신문

 

< 복지연계 사례 1 >

경기도 양주시에서 모친, 쌍둥이 동생과 함께 사는 체납자 A씨는 회사에서 일하던 중 갈비뼈 골절로 수입이 없어 6년 동안 자동차세 148만 원을 납부하지 못하고 있었다.

▲     © 의양신문

도 체납관리단이 실태조사를 위해 이들을 방문했을 때 이들 쌍둥이 형제의 지적 능력이 일반인과는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됐다. 심지어 A씨는 재직당시 직장에서 제대로 된 임금도 받지 못했었고, 모친은 거동이 불편해 제대로 된 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이에 체납관리단은 실태조사와 별개로 퇴근 후나 쉬는 날에도 이들 가정을 꾸준히 방문해 식료품 등을 전달했고, 여름철에는 선풍기를 선물하는 등 지속적으로 가정을 보살폈다.

▲     © 의양신문

그러면서 해당 주민센터 사회복지 담당자에게 이런 사실을 전달했고, 모친은 병원진료를 통해 폐암말기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쌍둥이 형제 역시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의 도움을 받아 직장을 구하는 중이다.

또한, 양주시는 방치된 A씨 소유의 자동차 폐차 등록을 도와주고, 체납된 자동차세는 결손처분 했다.

< 복지연계 사례 2 >

경기도 김포시에서 주민세 5, 49,450원을 납부하지 못한 체납자는 갑상선암, 장염, 췌장염, 간질을 앓고 있는 아들과 보증금 400만 원에 월세 30만 원의 반 지하방에서 살고 있었다.

▲     © 의양신문

체납관리단이 실태조사 과정에서 체납자의 주거상태가 취약하고, 기초연금 30만원과 폐지를 모아 월 5~6만원 수입으로 월세를 납부하는 등 위기가정으로 파악돼 복지연계를 추진했다.

보건복지부에서도 체납자 가구가 위기상황에 처한 점을 고려해 우선 긴급지원 생계비 737,000원이 지원되고 김포복지재단을 통해 식료품과 식사권 등 후원물품을 지원 중이다.

▲     © 의양신문

지난 519일 맞춤형 급여 대상자로 책정하고 전기가스상수도요금을 감면하고 취약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자 내년에 있을 임대아파트 입주 신청을 기다리고 있다.

조세 정의 실현을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공약으로 추진 중인 경기도 체납관리단이 복지사각지대 해소의 새로운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도 체납관리단은 모두 1,262명으로, 도내 31개 시군에서 기간제노동자로 채용돼 활동 중이다. 운영예산은 도와 시군이 절반씩 부담한다.

이들 체납관리단은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1,369명의 체납자를 대상으로 복지일자리 부서에 연계지원을 하고 있다. 이재명 도지사가 내세운 억강부약실천의 일환이다.

도는 당초 조세정의과를 신설, 숨어있는 소액 체납액도 찾아내 도의 재정건전화를 도모하고자 했다. 하지만 소액 체납자들의 실태를 파악하다보니 상당수가 경제적 빈곤에 처해 있음을 알게 됐고, 해당 시군의 복지 부서에 연계해 지원을 하게 된 것이다.

이를 통해 11월 말 까지 총 551명이 생계비, 의료비, 교육비를 지원받았고, 구직자 중 50명은 취업하거나 직업훈련 교육에 참여하게 됐다. 또 주거환경이 열악했던 생계형 체납자 14명은 노후주택 보수, 국민임대주택 입주, 월임대료 등을 지원 받게 됐다.

이와 함께 체납자 실태조사 과정에서 파악된 주소불명 체납자 8,430명에 대해서는 주민등록 담당부서 및 해당 세무서에 통보함으로써 고지서 반송 등에 따른 행정력 낭비를 줄일 수 있게 됐다.

이의환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체납자 실태조사는 체납된 세금을 징수하는 것은 물론 위기 가정을 발굴하여 복지와 연계시킴으로써 복지안전망까지 챙기게 되는 더 큰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내 주소지와 납세지를 달리하는 관외 체납자는 약 67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도는 내년에 올해 보다 521명 늘어난 1,783명의 경기도 체납관리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15 [06:03]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