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고양시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연천교육(교육지원청)경찰서*소방서*보건소정치*의회경제/사회문화/교육/여성오늘의 운세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1.09.20 [18:07]


오피니언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후변화의 위기, ‘탄소중립 2050 선언’실천으로 극복하자
탄소중립은 시민들의 실천으로부터
 
의양신문

 

[의양신문]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박정, 파주을)은 세계적인 기후변화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시기임을 강조하는 바이다.전 세계가 이상 고온과 폭우로 몸살을 앓고 있으며, 이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상 이변 때문이라는 전문가 지적이 있다. 최근, 중국과 독일에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고 수백 명이 목숨을 잃거나 실종되었다고 한다. 독일 기상청에서는 ‘1000년 만의 폭우라며 전례가 없는 수준의 폭우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캐나다, 러시아 시베리아에서는 40를 넘는 기록적인 폭염과 함께 덮친 산불로 서울의 32배가 넘는 면적이 불탔고 수 만 명이 심각한 대기오염 등의 피해에 시달리고 있다.

 

단순히 해외토픽으로 접하는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한반도는 6월 중순부터 7월은 장마철이지만 장마는 사라지고 몇 년 전부터는 갑자기 쏟아지는 국지성 폭우를 경험하기도 한다. 그리고 한반도 열돔 현상이 나타나서, 36를 넘나드는 폭염과 이로 인한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고 있으며, 앞으로 온열 질환과 전력 수급 부족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러한 전 세계가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로 심각한 재앙을 겪고 있고 이러한 상황은 지난 100년간의 산업화 과정에서 탄소를 과다 배출하고, 지구온난화 등의 기후 위기를 고려하지 않은 결과이다. 지금 모든 인류가 기후변화로 인한 심각한 재앙에 직면해 있고 심각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기에,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가 힘을 모아야 할 때이다.

 

지난 202010월 문재인 대통령은 ‘2050 탄소 중립 계획을 선언하였고 20215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이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를 위해 탄소 중립 비전 실현을 주요 주제로 다루었다.

 

탄소 중립은 인간의 활동에 의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남은 온실가스는 흡수, 제거해서 실질적인 배출량을‘0’이 되는 개념을 말한다. 지구 온도가 2이상 상승하면 폭염과 한파 등의 인류가 감당하기 힘든 자연재해 발생이 높아지지만 1.5미만으로 유지한다면생물 다양성, 건강, 생계, 식량안보 및 경제성장에 대한 위험도가 대폭 감소한다고 한다. 그렇기에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탄소배출을 2050년도까지‘0’으로 만들어야 한다.

 

탄소 중립을 위해 정부는 경제 구조의 저탄소화’, ‘신유망 저탄소 산업 생태계 조성’, ‘탄소 중립 사회로의 공정 전환’, ‘탄소 중립 제도적 기반 강화등 과제와 정책을 제시하고 또한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피해 산업과 노동자들에 대한 지원 등도 함께 고려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역시 탈석탄, 탄소 중립 등의 정책들이 효과적으로 실천될 수 있도록 정책적 제도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과 더불어 더 효과적인 것은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생활 속에서 탄소 중립을 위해 실천하는 것이다. 많은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환경을 보호하고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실천과 행동에 나선다면 미래세대가 함께 살아가야 할 삶의 터전을 지속 가능하게 유지할 수 있기에, 경기도당은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7/23 [20:10]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